Hae Jung
Byun

한 땀 한 땀
수를 놓아본 사람은 모두 다 알고 있다.
한 땀 한 땀, 수 놓는 마음을.
완성될 그림에 대한, 선물 받을 사람에 대한 진실한 애정 없이는 단 하나의 칸도 채우기 버거운 것이 수를 놓는다 것이다.
오랜 시간 자수와 퀼트를, 또 오랜 시간 일러스트 작업을 해왔던 작가는 섬세한 선묘 기법으로 캔버스를 물감 선으로 감싸는 작업을 통해 진정한 예술적 자아를 찾았다. 그리고 자신만의 ‘수 놓은 회화’는 가장 아름다운 피사체인 자연을 만나 마침내 풍부한 예술 세계를 펼쳐내가며 활개를 친다. 
'평생' 사랑하는 마음을 꾹꾹 눌러 담은 수는 조물주가 창조한 자연을 그려내며 화폭 위 포근하고 정겨운 한 세상을 만든다. 
누구나 한 번 쯤은 보았던, 따뜻한 시간이 담긴 '수 놓은 작품'을 그의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온 몸으로 느껴보며, 당신을 향해 겹쳐진 가장 아름다운 색실의 물감이 마음에 옮겨 묻을 수 있길.

변해정

Hae Jung

Byun

한 땀 한 땀


수를 놓아본 사람은 모두 다 알고 있다.

한 땀 한 땀, 수 놓는 마음을.

완성될 그림에 대한, 선물 받을 사람에 대한 진실한 애정 없이는 단 하나의 칸도 채우기 버거운 것이 수를 놓는다 것이다.


오랜 시간 자수와 퀼트를, 또 오랜 시간 일러스트 작업을 해왔던 작가는 섬세한 선묘 기법으로 캔버스를 물감 선으로 감싸는 작업을 통해 진정한 예술적 자아를 찾았다. 그리고 자신만의 ‘수 놓은 회화’는 가장 아름다운 피사체인 자연을 만나 마침내 풍부한 예술 세계를 펼쳐내가며 활개를 친다. 사랑하는 마음을 꾹꾹 눌러 담은 수는 조물주가 창조한 자연을 그려내며 화폭 위 포근하고 정겨운 한 세상을 만든다.


누구나 한 번 쯤은 보았던, 따뜻한 시간이 담긴 '수 놓은 작품'을 그의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온 몸으로 느껴보며, 당신을 향해 겹쳐진 가장 아름다운 색실의 물감이 마음에 옮겨 묻을 수 있길.

변해정 작가의 작품 컬렉션

변해정 85